여름

콜레라

콜레라는 비브리오 콜레라균에 의한 급성세균성 장내감염증으로 노약자의 경우에는 사망하기도 하며 전염성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지 못하면 크게 퍼질 가능성이 높은 전염병이다.

  • 원인균 : 비브리오 콜레라균
  • 감염경로
    • 환자 및 보균자의 토사물, 대변 등에 의해 오염된 식수, 식기, 손, 음식물 등을 통하여 옮겨집니다.
    • 오염된 바다의 해산물 등을 날 것으로 먹을 때 감염우려가 높습니다.
  • 증상
    • 물은 반드시 끓여 마시고 음식은 익혀 먹고 날 음식은 먹지 않습니다.
    • 행주, 도마, 칼 등은 소독하여 사용하고 식기류는 끓여서 사용합니다.
    • 관혼상제시 변질되기 쉬운 음식물(돼지고기 등) 집단배식을 삼가합니다.
    • 쥐, 파리, 바퀴벌레 등 위생해충을 없애고, 화장실, 하수구 등을 자주 소독하여 주위 환경을 깨끗이 합니다.
    • 귀가 시 즉시 손을 깨끗이 씻도록 합니다. ⇒ 식품접객업소 위생철저
    • 조리기구, 식기 등을 철저히 소독하여 사용합니다.
    • 상한 음식물은 즉시 폐기하고, 오래된 음식물은 손님에게 제공하지 않습니다.
    • 업주 및 종사자는 정기적으로 건강진단을 반드시 받습니다.

일본뇌염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의해 발병되는 전염병으로 우리나라의 일본뇌염 유행시기는 대체로 7월 중순부터 10월 초순까지이며 그 중에서 8월 하순부터 9월 중순까지 1개월 사이에 전체의 약 80%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 원인균 : 일본뇌염 바이러스
  • 본뇌염은 모기가 뇌염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돼지, 소, 말등과 같은 동물의 피 를 빨고 난 후 일정한 기간이 지난 다음에 사람의 피를 빨 때 바이러스 균이 옮 겨져 전염됩니다.
  • 증상
    • 통, 발열, 구토 및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며, 병이 진행되면 의식장애, 고열, 혼수 마비를 일으키고 언어장애, 사지운동 저하 등 후유증이 있습니다.
  • 예방수칙
    •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합시다.
    • 모기의 번식과 서식을 억제하는 환경개선이 필요합니다. (물이 고인 곳 제거:웅덩이, 화분, 깡통 등)
    • 야간에는 가능한 한 옥외활동을 삼가합니다.

장티프스

열병이라 불리우는 질병으로 연중 언제나 발병할 수 있는 전염병입니다. 특히,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높으며 보균자의 경우 자신은 아무 이상이 없으면서 균을 계속 배설하기 때문에 병원균의 감염원 색출이 어렵습니다.

  • 원인균 : 살모넬라균
  • 감염경로 : 환자와 보균자의 대소변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먹었을 때 주로 감염
  • 증상 : 두통, 전신 쇠약 등을 일으키며 홍역보다 증세는 가볍고 비교적 짧은 기간 내에 소실합니다
  • 열이 단계적으로 상승하다 머물고 다시 계속되는 특이한 열병으로 서맥, 장미진, 비장의 종대, 변비가 생기며 때로는 설사 및 장에 가스가 찰 때도 있습니다.
  • 예방수칙
    • 공공 상수도의 보호 및 염소소독을 깨끗이 합시다.
    • 분뇨를 위생적으로 처리해야 합니다.
    • 우유 및 유제품을 위생적으로 관리합시다.
    • 패류의 구입이나 판매에 있어 위생적으로 처리합시다.
    • 화장실 사용을 깨끗이 하고 방충망을 설치합시다.
    • 병원체 보균자는 식품을 취급하지 않도록 합시다.
    • 동남아 등 유행지역 여행자나 집단급식소, 식품위생업소 종사자는 사전에 예방접종을 맞읍시다.

비브리오 패혈증

비브리오패혈증을 일으키는 균은 바다에서 서식하는 어류와 어패류 그리고 바닷물속에 생존합니다. 그러므로 생선, 조개, 굴 등을 날로 먹거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이 바닥물에 들어가면 감염될 수 있습니다. 바닷물 온도가 17C이상 올라가는 6~10월에는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 원인균 : Vibrio vulnificus
  • 감염경로
  • 오염된 어패류를 익히지 않고 먹거나 바닷물에 상처 부위가 접촉하여 발생 - 잠복기는 20~48시간
  • 예방수칙
    • 어패류는 깨끗이 씻읍시다. 여름철에 오염도가 높은 해산물(생선, 낙지, 조개, 바지락 등)은 날것 섭취를 삼가고 끓 이거나 구워서 먹도록 합시다.
    • 주 감염계층은 하절기 어패류 생식을 삼가합시다. (만성 간 질환, 만성신장질환, 당뇨병환자, 면역억제제사용자, 알콜중독자 또는 매일 술 을 마시는 사람은 어패류 생식을 삼가합시다.)
    •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다에 들어가는 것을 삼가합시다.

노로바이러스

  • 주요증상
    • 노로바이러스(Norovirus)의 감염에 의한 급성위장관염
    • 연중 내내 발생하지만 겨울에 더 자주 발생하며 어린이집, 유치원, 학 교,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 시설에서 집단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균 중 하나임
    • 발열, 권태감, 오심, 구토, 설사, 복통을 주 증상으로 하며 증상은 경미 하여 대부분 2~3일 후 저절로 호전됨
  • 감염경로
    •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
    • 직접적인 환자와 접촉 및 환자의 구토나 분변에 오염된 환경과 접촉
      ※ 감염력이 강하여 소량의 바이러스로 쉽게 감염됨
  • 잠복기
    • 10~50시간(보통 12~48시간)
  • 예방요령
    • 개인위생관리 철저 : 올바른 손 씻기(특히 화장실 사용 후, 기저귀 교체 후, 식품 섭취 또는 조리 전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 안전한 음식 섭취 :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채소와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먹기
    •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 칼·도마 조리 후 소독, 생선·고기·채소 등 도마 분리사용 등)
    •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 음식 조리 및 준비 금지

말라리아

  • 주요증상
    • 가장 특징적인 임상증상은 오한, 고열, 발한 등이 순서대로 발생하는 주기적인 열발작
    • 권태감과 서서히 상승하는 발열증상이 초기에 수일간 지속
    • 이후 오한, 발열, 발한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남 (열대열 말라리아의 경우에는 발열이 주기적이지 않을 수 있음)
    • 두통이나 구역, 설사 등을 동반할 수 있음
  • 감염경로
    •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얼룩날개 모기에 물려 감염
  • 잠복기
    • 국내 토착 말라리아는 삼일열 말라리아
    • 삼일열 말라리아의 잠복기 : 단기 잠복기(12~18일), 장기 잠복기(6~12개월)
  • 예방요령
    • 모기가 많이 활동하는 야간시간대(밤10시~새벽4시) 외출 자체
    • 야간 외출 시, 밝은 색의 긴팔 및 긴 바지 착용
    • 기피제, 방충망, 모기장 등 사용
    • 해외여행 시 여행국가가 말라리아 위험지역인지 확인 후, 의사와 상담 후 여행 최소 1주 이전부터 말라리아 예방약 복용 ※ 말라리아 예방약 복용 시, 반드시 약제에 따라 정해진 복용 수칙에 맞게 복용
    • 위험지역 여행 후 말라리아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가까운 병의원을 방문하여 의사에게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받기를 권고

일본뇌염

  • 주요증상
    • 일본뇌염 바이러스(Japanese encephalitis virus)에 의한 급성중추신경계 감염 질환
    • 불현성 감염이 대부분이나 약 250명 중 한 명 정도에서 임상증상이 나타남
    • 현성 감염인 경우 급성으로 진행하여, 고열(39~40℃), 두통, 현기증, 구토, 복통, 지각 이상 등을 보임
    • 급성 뇌염, 무균성 수막염, 비특이적인 열성 질환 등으로 발현할 수 있음
    • 의식장애, 경련, 혼수 등에 이르며, 회복되어도 1/3에서는 신경계 합병증이 남을 수 있음
  • 감염경로
    • 주로 야간에 동물과 사람을 흡혈하는 Culex속의 모기(작은빨간집모기)에 의해 전파됨
    • 주로 돼지가 증폭숙주로서의 역할을 하며, 사람간의 전파는 없음
  • 잠복기
    • 7~14일
  • 예방요령
    •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따른 예방접종 실시
    •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 수칙

  •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모기 퇴치 제품(모기장, 모기기피제 등) 사용
  • 외출 시 가능한 밝은 색의 긴팔 및 긴바지를 착용
  • 방충망 및 냉방시설이 설치되어 숙소에 머물고 살충제를 사용
  • 의심증상(발열, 두통, 오한 등)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 방문하여 최근 여행력을 알리고 적절한 진료 받을 것을 권고
  • 발생지역 여행 후, 최소 1개월 동안 헌혈을 하지 말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권고
  • 정보 담당자 :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