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양의 평양감사와 죽엽청주

Home > 담양소개 > 담양소개 > 전설/설화 > 담양의 평양감사와 죽엽청주 인쇄

장원급제,배를 타고 가는 선비 및 일행들,죽엽청주,고생하시는 어머니

담양의 평양감사와 죽엽청주

죽엽청주 평양감사가 나주 목(牧)을 다녀서 다시 평양으로 돌아가면서 가는 길에 우리 담양부를 거치게 되었습니다. 아침에 나주를 출발해서 평양을 가기 위해서 오다보니까 어둔 밤이 되어 담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때는 평양감사라면 엄청난 직위에 있었던 분이죠. 그 양반을 모시고 그 날 저녁에 흥을 돋구기 위해서 담양부사는 죽엽주를 내놓았답니다. 그때 우리 담양에는 죽엽주가 나왔답니다. 처음으로 그 죽엽주와 마침 그때 음력 5월 달이기 때문에 많은 죽순이 나오는데 죽순으로 여러 가지 음식을 만들어서 그 양반에게 대접했다는 것입니다.

죽엽주에 죽순으로 만든 음식을 맛있게 드시고 떠나면서 가지고 간 것이 죽엽주와 죽순을 가지고 올라갔답니다.
그런데 가지고 올라간 술은 남아있는데 죽순이 떨어졌답니다. 동지섣달 한 겨울에 함박눈이 내리는데 평양감사께서 하는 이야기가 신하들에게

"여봐라. 어디서 그 죽순을 구할 수 없느냐? 죽순이 있으면 조금만 구해보아라"

그렇게 명을 내렸다 합니다. 그때 무슨 죽순을 구할 수 있었겠습니까?
그래서 이 양반이 입맛만 다시고 있다가 끝내는 어떻게 하셔서 자셨냐 하면 바구니를 걷어서 바구니를 물에다 푹 끓여서 그 끊였던 물을 마셨다는 참 그런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곁들여서 죽엽청주가 우리 담양에서 제일 많이 나왔는데 죽취일(竹醉日)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음력으로 5월 13일 날을 전후로 해서 비가 제일 많이 왔다는 뜻이 되겠습니다.

그때 우리 담양에서는 온 마을에서 나와서 대를 심었습니다. 그때 이미 20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 담양에 대밭이 없는 마을은 두 개 밖에 없었습니다. 어느 마을이고 대밭이 다 있었습니다.
무려 담주리나 천변리에도 대밭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다 없어졌습니다만 그러나 지금도 11개소인가 12개소 마을에 대가 없다는 그런 비공식적인 통계도 나왔습니다만 그때는 전 마을 사람들이 나와서 대를 심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항시 하는 이야기가 마을 있는 곳에 대밭이 있고, 대밭이 있는 곳에 마을이 있다는 것입니다.
오전에 이 대를 심고 나서 오후에는 그 죽엽주를 마시면서 마을마다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고 전해오고 있습니다.
자료제공자 : 이해섭, 정보출저 : 담양설화(2002), 저작권자 : 이해섭
담양의 평양감사와 죽엽청주 메뉴 QR코드, URL : http://www.damyang.go.kr/index.damyang?menuCd=DOM_000000106001003001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정보 담당자 :
담양군 문화체육과 문화재 담당 ☎

결과보기

만족도조사결과 (참여인원:0명)

요약설명보기

만족도 조사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 투표는 총 0명이 참여하였습니다.

닫기

  • 매우만족
    매우만족0표
  • 만족
    만족0표
  • 보통
    보통0표
  • 불만족
    불만족0표
  • 매우불만족
    매우불만족0표

결과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