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정 문화재

담양향교(潭陽鄕校) 사진

담양향교(潭陽鄕校)

  • 주소전남 담양군 담양읍 향교리 323
  • 지정별지방유형문화재 제103호
  • 규모일원
  • 시대조선시대(1398)
  • 지정일1986년 11월 1일
  • 형태목조와가7동

소개

담양향교는 태조 7년(1398)에 창건하여 수차 중수를 거듭하였고 정조 18년(1794) 부사 이헌유가 여러 집사와 협력 중건하였으며 그 후에도 여러 차례 중수하였다. 이곳에는 5성 2현과 우리나라의 18현 등 모두 5위비를 봉안하고 있다.



향교의 규모는 대성전(大成殿), 동·서무(東·西 ), 내삼문(內三門), 명륜당(明倫堂), 서재(西齋), 외삼문(外三門), 고직사(庫直舍) 등이 있으며 외삼문 밖 150여m 거리에 하마비가 있으나 홍살문은 없다. 그 외에도 동재, 육영재, 사마재, 전사청 등은 고종 31년(1894) 이후에 허물어져 없어졌다.



건물들의 배치를 보면 남북방향으로 외삼문, 명륜당, 내삼문, 대성전이 교당부, 문묘부 순으로 전학후묘(前學後廟)의 배치를 하고 있는 경사지 건축이며 동·서무는 좌우대칭의 배치를 하고 있다.



대성전의 건축형식을 보면 정면 3칸, 측면 3칸으로 약 130cm 높이의 석축기단을 쌓고 자연석 덤벙 주춧돌 위에 원형기둥을 세웠는데 기둥에 따라 배불림과 민흘림을 각각 보이며 가구는 2고주 5량이고 공포(共包)는 초익공양식이다. 지붕은 맞배지붕으로 홑처마이며 바람막이 판이 설치되어 있다.



명륜당은 정면 7칸, 측면 3칸의 루(樓) 건물로 정면은 약 280cm 높이의 2중기단으로 쌓고 자연석의 덤벙 주춧돌 위에 원형기둥을 세웠는데 전면의 루 아래에는 살(箭)을 설치해서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루 위의 좌우 툇간에 온돌방이 있는 것과 루 아래의 벽을 뚫어 만든 함실 아궁이는 특이하다.



가구는 2고주 5량이며 공포는 초익공양식으로 지붕은 맞배지붕에 홑처마이며 바람막이 판이 있다.



동·서무는 정면 3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으로 반듯하고 편평한 주춧돌 위에 원형기둥을 세웠는데 민흘림과 배불림이 모두 보이며 가구는 3량가이고 포작없는 무익공식이다.



솟을문인 내삼문에 오르는 계단은 약 4m의 높이며 내삼문 좌우에는 200여 년된 은행나무가 있다.

  • 정보 담당자 :
  • 관광정책담당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