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자료

상월정(上月亭) 사진

상월정(上月亭)

  • 주소전남 담양군 창평면 용수리 515(용운길 142-1)
  • 지정별문화재자료 제17호
  • 규모정면 4칸, 측면 2칸
  • 시대조선시대(1457)
  • 지정일1984년 2월 29일
  • 형태목조와가1동

소개

정자라기보다는 절의 느낌이 드는 분위기이다. 정면 4칸의 좌우퇴, 측면 2칸의 전퇴, 팔작지붕에 한식기와를 얹은 건물이다. 4칸의 실(室)중에서 좌우의 실(室)은 방으로 쓰고 중앙 2칸은 마루를 깔아 강당형식으로 쓰고 있다.



원래 이곳은 고려 경종 1년(916)때 창건된 대자암(大慈庵)의 절터인데 후에 폐사(廢寺)가 되었다. 조선 세조 3년(1457) 언양인(彦陽人) 추제 김자수(楸齊 金自修)가 벼슬을 사임하고 고향인 이곳에 돌아와 대자암(大慈庵)터에 상월정(上月亭)을 창건하였다가 손자사위인 함평이씨(咸平李氏) 덕봉 이경(德峰 李儆)에게 양도하였다. 그 후 이경(李儆)은 사위 학봉 고인후(鶴峰 高因厚)에게 다시 양도하여 줌으로써 김(金), 이(李), 고(高) 삼성(三姓)과 기연을 지니게 된 것이다.



1808년 연재(淵齋), 초정(草亭) 2공(二公)이 이를 중창하였고 1851년 신해년(申亥年)의 수해로 또다시 고재준(高在俊), 고광조(高光造) 등이 보수하였고, 1858년 월헌장(月軒丈)이 서까래와 보를 수리하는 등 여러 차례 개·보수(改·補修)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 정보 담당자 :
  • 관광정책담당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