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문화재

기재 이철현 초상 사진

기재 이철현 초상

  • 주소전남 담양군 봉산면 기곡리 531
  • 지정별향토유형문화유산 제13호
  • 규모가로 68cm, 세로 119cm
  • 시대1844년(헌종 10)
  • 지정일2009년 12월 1일
  • 지정번호유형 13

소개

기재 이철현(錡齋 李哲鉉, 1777~1871)은 조선 성종의 4남인 완원군 후손으로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를 지낸 인물로 현 영정의 소유자인 이광우씨의 5대조이다. 영정은 두꺼운 저지에 채색화로 일반 영정과는 달리 평상시 복장차림에 가부좌 자세를 취하고 있다. 오른발을 위로 하고 양손은 소매단 안에서 서로 잡고 있는 형태로 얼굴에는 엷은 미소를 띄고 있어 당시 나이에서 품어나오는 여유있는 모습을 느낄 수 있다. 주인공은 오른쪽방향으로 조금 틀어 앉아 있으며, 주인공의 왼쪽으로 주인공이 사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서안과 붓, 장기판, 토기연적 등을 그려놓았다. 영정 크기에 비해 인물을 크게 그렸으며, 오른쪽 어깨가 처져있는데 특히 망건과 수염, 눈썹, 이마 주름 등 세밀한 묘사가 두드러진다. 두루마리 형태로 보관되어 있다가 영당안에 걸려 있어 전체적으로 보관상태는 상당히 양호하다. 영정의 우측 하단에 화기(畵記)가 적혀 있다. 내용은 이동순, 손치민, 김연수 3인이 발의하여 화원 김기영이 1844년에 그렸다는 내용이다. 1844년이면 기재 이철현의 나이 68세때이다. 門人有司 李東淳 孫致敏 金演秀 筆執 孫致興 畵工 金奇永 崇禎紀元後四回甲辛未二月初四日 영정의 좌측 상단에는 주인공의 직책, 나이, 출생년도를 간략하게 적어놓았는데 이는 기재 사후에 기록하였다. 崇政大夫行同知中樞府事 李哲鉉 字 汝安 號 錡齋 年九十五 本 全州 晬 辰丁酉二月初四日 영정은 이광우씨의 안채 우측에 안채보다 조금 더 높은 단을 조성하여 건립한 영당안에 모셔져 있다. 당초 영당은 기재 사후에 건립되었으나 낡고 퇴락이 심해 2008년에 중수하였다. 정면 1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으로 전면에 마루를 두고 있다. 영당 정면에는 기재의 증손자인 노훈(魯薰)이 쓴 「崇政大夫行同知中樞府事全州李氏錡齋先生之影堂」현판이 걸려있다.

  • 정보 담당자 :
  • 관광정책담당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