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유래

봉안리 봉안촌(鳳安村)·술지(述只)마을
  • 백제시대 초기에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전하며 당시에는 술기동,부안동,기동,수문동,산태동으로 분산되었던 마을이 합해진후 삼국시대에 술지리로 불리웠다. 조선영조 34년(서기 1758년)에는 담양부 무이동면에 속해 있었다. 한편, 이 마을에는 고대 역사연구에 귀중한 석탑,입석,평면식 고인돌 등이 산재 되어 있으며. 1918년 무면과 정면을 합하여 무정면이 될 때 봉안리 봉안촌 술지 마을이라 부르게 되었다.
봉안리 수문(守門)마을
  • 조선 정조 24년(서기 180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당시 담양부 무이동면에 속해 있었으며 수문동이라 불렀다.
오룡리 외당(外堂)마을
  • 조선 중종 7년(서기 1532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마을 형성 당시에는 찰박동이라 불리웠으나 조선시대 중엽 안쪽에 먼저 형성되어 있는 마을과 함께 오룡리라 불리웠다. 후일 안쪽마을과 구분키 위해 바깥쪽에 위치 했다 하여 외당마을이라 불렀다.
오룡리 내당(內堂)마을
  • 후삼국시대(서기 900년)에 마을이 형성되었다. 마을 뒤편에 있는 다석 산마루가 마치 다섯 마리 용이 감싸고 있는 형태라 하여 오룡동이라 불리웠다. 조선시대 중엽 바깥쪽에 있는 마을과 구분키 위해 내당이라 불렀다.
오봉리 오봉(五峰)마을
  • 고종 성종 15년(서기 995년)경에 담주군의 소재지가 이곳에 있었던 같은 흔적(성터와 주춧돌)이 있으며 조선시대 순조때(서기 1800년대 초반)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마을 뒷산 다섯봉우리를 뜻하여 오봉이라 불렀다.
영천리 죽산(竹山)마을
  • 삼국시대(서기 658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뒷산 이름을 따 영천리라 불리웠으며 영천산 아래에 대가 많아 죽산이라 불렀다.
영천리 봉서(鳳棲)마을
  • 조선 인조 20년(서기 1642년)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마을형성 당시 새로 닦은터라 하여 샛터라 불리웠다. 일제시대에 풍수리지상봉의 보금자리 형태라하여 봉서리로 불렀다.
성도리 도동(道洞)·서정(西亭)마을
  • 조선 영조 8년(서기 1732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마을형성 당시 도동마을이라 불리웠다. 후에 도동 서편마을은 정자가 있어 서정이라 불리웠고,도동마을과 서정마을의 중간에 있는 마을은 중간에 있다 하여 중리로 불리웠다.
성도리 성덕(成德)마을
  • 백제 무왕때 (서기 60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 마을뒤에 있는 영천산이 장군혈이라 여겨 장군이 되려면 덕을 쌓아야 한다하여 성덕이라 불렀다.
동산리 칠전(漆田)마을
  • 조선 성종때(서기 1475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마을 주위에 옻나무가 많아서 옻나무골 또는 옻밭이라 불리우다 칠전으로 바꾸어 불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무면 동산리에 속하였으며 1918년 무정면 동산리 칠전마을이 되었다.
동산리 칠치(漆峙)마을
  • 조선 정조(서기 178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마을뒤에 옻나무가 많아서 옻나무골 또는 옻재로 부르다가 칠치라 하였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무정면 동산리 칠치마을로 불리게 되었다.
동산리 동산(東山)마을
  • 조선 선조 25년(서기 1592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금산 아래에 자리 잡았다하여 마을 서편에 있는 주민들로부터 동산마을이라 불리워졌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동산리에 속하게 되었다.
안평리 신안(新安)·평장동(平章洞)마을
  • 조선 세종 17년(서기 1435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신안마을은 신안주씨가 살고 있어서 신안동이라 불리웠고 평장동마을은 마을이 평평하고 길게 형성됨에 따라 평장동이라 불리웠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안평리로 개칭하였다.
덕곡리 덕곡(德谷)마을
  • 통일신라 선덕왕(서기 78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소씨가 사는 마을이라 하여 소촌이라 불리웠다. 통일신라 헌강왕때 덕곡으로 고쳐 불렀다고 전해온다.
서흥리 독곡(獨谷)마을
  • 88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전한다. 당시 인근 취락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하여 독동(獨洞) 또는 독곡(獨谷)이라 불리웠으며 조선시대에 마을의 길조를 빌기 위해 서흥리로 마을 이름을 바꾸게 되었다.
서흥리 자동(子洞)마을
  • 1000여년경에 마을이 형성되면서 족자동(族子洞)으로 불리웠다. 1961년 담양군조례에 의거 서흥리 2구 자동마을로 개칭하였다.
정석리 정석(貞石)마을
  • 100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전하며, 집이 있는 고개라 하여 당재 또는 당현마을로 불리웠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마을의 동서남북에 큰 바위가 둘씩 문과 같이 서 있음을 유래로 정석리로 개칭하였다.
평지리 평지(平地)·고정(高亭)마을
  • 조선 선조때(서기 1592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으며,평지마을은 당시 마을주변에 푸른 돌이 많으므로 청석이라 이름 하였다가 조선시대 마을지형이 평평하다하여 펑지리로 개칭하였고,고정마을은 높은데 위치했다 하여 높은쟁이라 부르다가 고정마을로 개칭하였다.
동강리 강정자(江亭子)마을
  • 조선 연종때(서기 169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다. 마을앞에 오례 강이 흐르고 있어 동강리로 불리웠다. 후일 마을에 정자가 세워짐에 따라 오례강과 정자를 본따 강정자라 부르게 되었다.
동강리 동고지(東古支)마을
  • 신라시대(서기 70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고,연유를 알수 없으나 동고지로 불리워 왔다.
오례리 오례(五禮)마을
  • 신라 선덕왕때(서기 78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다. 후일 이 마을에 행차한 원님이 인간이 지켜야 할 다섯가지 예를 강론하였다 하여 오례 마을이라 부르게 되었다.
오례리 등룡(登龍)마을
  • 고려 명종때(서기 118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고,풍수지리상 용리 하늘에 오르는 지형에 마을이 위치했다하여 등룡이라 불리우게 되었다.
오례리 신촌(新村)·회룡(會龍)마을
  • 조선 정조때(서기 1780년경)에 마을이 형성되었고,마을앞 오례강이 용이 꼬리를 치고 도는 형국이라 하여 회룡이라 하였다 하며,당초에는 오례마을에 속하였는데 6.25 동란 후 피난민들이 개척한 신촌마을과 함께 1970년 담양군 조례에 의해 오례 3구로 분리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군지 및 자료제공자 : 담양향토문화연구회, 정보출저 : 옛땅 옛터 옛이름, 저작권자 : 이해섭>
  • 정보 담당자 :
  • 총괄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